BEST NO.1 엔트리파워볼 세이프파워볼 공식사이트 세이프게임 공식사이트 홈페이지

엔트리파워볼

“‘막 성주님이 날 만나 주지 않는 건 폐관 수련 때문이 아니라, 이 맞선이 마음에 들지 않기 때문일 거야. 석월을 한 번이라도 본다면 분명 생각이 바뀌실 텐데, 단 한 번이라도 좋으니 석월을 막 성주님의 눈에 띄게 해야 해…….’ 연희몽이 무언가를 바라듯 지곽이를 바라보자, 지곽이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말했다.
“성주님은 폐관 수련의 중대한 고비에 놓여있습니다. 도중에 방해하는 건, 성주님께 이로운 행동이 아닙니다.” 지곽이는 무엇보다 성주의 이익을 우선시했다. 막무기가 수련을 방해하지 말라고 명령을 내렸으니, 설령 막천성이 성주의 아버지라 할지라도, 그는 폐관 수련 중인 막무기를 방해할 생각이 없었다.
연희몽은 자리에서 일어나, 실망스러운 듯이 말했다.
“어쩔 수 없죠. 성주님이 출관하시고, 제가 ‘시간이 나면’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숙선은 연희몽이 화가 단단히 났다고 생각했다. 그렇지 않고서야, ‘시간이 나면’이라는 말을 굳이 할 리가 없었다.
‘더는 이곳에 오지 않으실 것 같군… 성주님이 막천성에 관한 이야기를 들으시려면, 천지산장에 직접 찾아가시는 수밖에 없겠어…….’ *“석월아, 마음속으로는 사실 날 원망하고 있지? 네 도려를 찾는데, 네 의견은 듣지도 않으니 말이야…….” 성제산에서 나온 연희몽이 뜬금없이 장석월에게 물었다.
장석월이 연신 고개를 저으며 말했다.

세이프게임

“사부님은 파워볼게임 제 생명의 은인인데, 어찌 그런 생각을 하겠어요. 저는 사부님이 시키는 대로 하면서, 한 번도 사부님을 원망한 적 없어요.” 그녀는 뢰홍길을 도려로 맞이하라 할 때도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갑자기 성제산의 성주를 도려로 맞이하라 해도, 단 한 번도 불평을 한 적이 없었다.
비록, 마음 깊이 다소 거부감은 들었지만, 절대로 그걸 밖으로 표출해서 사부님의 뜻을 반대하지는 않았다.
연희몽이 깊은 한숨을 내쉬고는 말했다.
“사실, 진성은 엔트리파워볼 그렇게 안전한 곳이 아니란다……. 내가 천지산장의 애들을 모두 종파의 종주나 성제산의 강자들에게 시집보낸 것도, 모두 그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였어. 저번에 진성이 침략당했을 때, 대체 어떻게 침략자들을 내쫓은 건지…….” “성제산의 막 성주님이 성공포로 고낙성 기사와 성공수족을 모두 죽였다고 하지 않았나요?” 장석월이 의아한 듯이 자신을 바라보자, 연희몽이 자조적인 웃음을 띠었다.
“석월아… 그렇게 강한 성공포가 이 세상에 어디 있어…….” 장석월이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자, 연희몽이 말을 이어갔다.
“어떻게 됐든 침략자들이 사라진 건, 분명 막무기와 관련이 있을 거야. 대포를 쐈을 수도 있지만, 그건 분명 성공포는 아닐 거야. 게다가 ‘단문 사건’도 막무기와 관련이 있을 거야. 이전에 단문이 성제산의 성주를 지명 수배하고, 진백대륙 성주(城主) 10명을 죽였을 때, 성제산은 아무런 대처도 하지 못했어. 하지만, 막무기가 성제산에 돌아오자마자 상황이 뒤바뀌었지… 성제산은 단문을 지명 수배하기 시작했고, 결국 지금, 진백대륙에서 단문은 사라졌지…….” “성제산에 강자는 넘치도록 많잖아요. 그저, 성주가 돌아와서 명령을 내리는 걸 기다린 게 아닐까요?” 장석월은 연희몽의 말을 들을수록 점점 더 수수께끼에 빠져들었다.
“그런 상황에서 숙 EOS파워볼 전주가 가만히 있을 리가 없잖니… 성제산은 자신들이 대적할 수 없을 정도로 단문이 강하다는걸 알았기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못한 거야. 단문이 강력한 건, 분명 단문의 문주와 관련이 있어. 단문의 문주는 내력이 불분명한 데다, 진백대륙에 나타나자마자 암살 연맹을 완전히 장악하고, ‘단문’이라고 이름까지 바꿨어.” 연희몽은 잠시 숨을 고르고는 말을 이어갔다.
“게다가, 나는 막무기가 단문의 본거지를 없앴을 거라고 생각해. 단문의 문주가 지금까지 나타나지 않는 걸 봐서는 크게 다쳤거나, 뒤에서 무언가 좋지 않은 일을 꾸미고 있는 게 분명해.” “막 성주님이 그렇게 강한 사람이었나요?” 장석월은 깜짝 놀랐다.

엔트리파워볼

‘막 성주님이 인왕, 지왕 1위인 건 알고 있었지만, 그저 재능만 출중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단문의 문주는 인선경 강자 아니었나? 아니, 예전에 사부님께서 단문의 문주가 지선경 강자여서, 성제산의 어떠한 전주도, 가문도 건들지 못한다고 하셨어……. 인왕, 지왕에 오른 지 몇 년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지선경 강자와 대적할 수 있다니… 말도 안 돼…….’ 연희몽이 고개를 끄덕였다.
“그만큼 강하기 로투스바카라 때문에, 내가 몇 번이고 찾아가는 거잖니. 그렇지 않고서야, 우리 같이 하늘의 총애를 받는 천지산장에서 몇 번이고 찾아가면서까지 맞선을 바랄 리가 없지.” “사부님… 인연이라는 건, 서로의 운명에 따라서 정해지는 거니, 앞으로는 찾아가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장석월이 고개를 숙인 채,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연희몽은 장석월의 머리카락을 어루만지더니, 깊은 한숨을 내쉬고는 한참이 지나서야 입을 열었다.
“그래… 더는 찾아가지 말자…….” “사부님, 마음에 걸리시면, 다음에는 저 혼자 찾아갈게요.” 장석월은 사부님의 한숨 소리를 듣고는 재빨리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금방, 속으로 사부님 없이 혼자 가 봤자 아무것도 못 할 거라고 후회했다.
연희몽이 로투스홀짝 고개를 저었다.
“예전에는 진성 수사들이 지선경 원만에 도달하면, 공간을 넘어 선계로 갈 수 있다고 했었지… 하지만, 수천 년 동안 우리 진성에서 선계로 간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었어. 물론, 진성뿐만이 아니라 다른 종족들도 마찬가지였지만 말이야……. 막무기는 고작 몇 년 만에 저 정도 경지에 올랐으니, 나중에는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의 경지까지 오를 수 있을 거야. 그렇기에 막무기를 반드시 네 도려로 맞이하고 싶었어. 막무기라면, 언젠가 너를진정한 선계로 데려가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람으로…….” “사부님…….”
마음 깊이 감동한 장석월이 흐느꼈다.
“석월아, 어째서 역대 성주들이 대부분 실종되고, 진성에는 최상급 지선경 강자가 없는 줄 아니? 그들은 어느 정도의 경지에 오르면, 천지가 자신들의 대도를 속박한다 생각하여, 전설의 선계를 찾으러 진성을 떠나는 거란다.” “그런 사실이 있었다니…….” 장석월은 난생처음 사부로부터 선계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다.
*성제산의 성제봉.

로투스홀짝

막무기의 주위에서 영기가 미친 듯이 날뛰기 시작했다.
막무기는 수련 등급이 빠른 속도로 올라가는 게 느껴졌다. 그는 그저 영석 파편이 이끄는 대로, 성제봉의 영기를 전부 휩쓸었다.
한 달 정도 지나자, 막무기의 맥락에 있던 원력이 진동하기 시작하더니, 진신경 10단계를 돌파하고, 진신경 11단계에 도달했다.
막무기는 수련 등급을 견고하게 굳힌 뒤, 구나성과를 삼켰다.
그는 진신경 11단계에 도달하면 구나성과의 힘을 빌려 12단계에 도달하고, 그 후에는 영석 파편을 사용하여, 인선경에 도달할 계획이었다.
구나성과를 삼키자, 몸 전체를 태울 듯한 뜨거운 영기가 그를 감쌌다. 그를 감싼 영기는 주위에 있던 맑은 영기와는 달리, 도운의 기운을 띄고 있었다.
막무기가 처음 구나성과를 먹었을 때, 그는 구나성과의 영기 일부분만 흡수할 수 있었고, 도운의 기운을 느끼거나 터득할 여유가 전혀 없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그는 성제봉의 영기와 영석 파편의 힘을 빌려, 구나성과의 강력한 영기를 빠짐없이 느꼈다.

영기가 막무기의 맥락으로 흘러 들어오는 동시에 영석 파편과 구나성과의 도운이 느껴져, 막무기의 수련 속도는 빠른 속도로 올라가기 시작했다.
구나성과의 강력한 영기와 도운의 기운을 알게 된 막무기는 아쉬워했다.
‘그나마 저번에 사용했을 때보다는 구나성과의 효능을 잘 끌어내고 있지만… 연단을 해서 사용했다면, 더 좋았을 텐데…….’ 구나성과를 연단하려면, 적어도 구품 천단사가 되어야만 했다. 고작 육품 지단사였던 막무기가 구나성과를 연단하는 건, 불가능했다.
*시간이 흐르고 7개월 뒤, 막무기가 두 손으로 끊임없이 인결(印结)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그가 만들어 낸 인결과 주위 공간이 하나가 되자, 그는 진신경 11단계를 돌파하고 진신경 12단계에 도달했다.
이는 본래 10년, 아니, 100년을 들여서 돌파할 수 있는 경지였지만, 막무기는 고작 7개월 만에 돌파한 것이다.


막무기는 천천히 눈을 떴다. 그는 남들이 이루어낼 수 없는 성과를 이뤘지만, 전혀 기뻐하는 내색이 아니었다.
그는 성제산의 엄청난 영기와 구나성과, 그리고 영석 파편을 사용한 데다 106줄의 맥락을 동시에 주천역전 했으니, 7개월 만에 진신경 12단계에 도달한 건, 그렇게 대단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막무기는 진신경 12단계까지 오는데, 총 7개의 영석 파편을 사용했다. 그는 남은 영석 파편을 아낌없이 사용하여, 단번에 인선경으로 돌파할 계획이었다.

*구백성.
분노에 찬 숙선이 몸을 떨고 있었다. 그녀의 옆에 있던 상채하와 안탁도 주먹을 꽉 쥔 채, 온몸에서 살기가 새어 나오고 있었다.
그들은 눈앞에 보이는 참상을 두고, 말이 나오지 않았다.
진백대륙 최고의 수진 도시였던 구백성에는 숙선 일행 말고 살아있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는 그야말로 폐허가 되어 있었다.
도시 전체는 불에 타, 새까만 잿더미만 흩날렸다.
구백성은 풍소성과 이어주는 수진 도시이자, 거주하는 사람과 왕래하는 사람을 합치면, 적어도 1억 명이 넘을 정도로 진백대륙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였다.
하지만 지금 구백성은,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학살당해 단 한 사람도 남지 않았고, 도시 전체가 불타서 사라진 상태였다.

“대체 누가 이런 짓을…….” 긴 침묵을 깬 건 분노에 가득 찬, 안탁의 목소리였다. 그의 주먹에서는 피가 흘러내리고 있었다.
구백성은 진백대륙의 번영의 시작점이자, 진백대륙을 강대하게 만들어준 도시이기도 했다. 구백성이 사라졌다는 건, 진백대륙의 5분의 1 정도가 사라진 것과 마찬가지였다. 후에 구백성을 재건한다 해도, 상처받은 정기(精氣: 사람이나 국가의 생명력)는 되돌릴 수 없었다.
구백성의 성주(城主)는 막무기가 새로이 임명한 무상전 전주 비작이었다. 무상 대사는 일찍이 막무기에 의해 성제산에서 제명되었고, 무상 대사의 무상군 또한 지곽이가 막무기의 명령에 따라, 해산시켜버렸다.
참담한 광경을 보며 절망하고 있을 때, 숙선 일행은 갑자기 생명의 파동을 느껴져 재빨리 그곳으로 향했다.
안탁이 주위에 있던 무너진 건물의 잔해들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그러자, 갑자기 벽에서 균열이 생기더니, 마른 남자가 균열에서 기어 나왔다.
“비 전주님, 살아계셨군요!” 숙선이 재빨리 비작에게 다가갔다.
비작은 살아있었지만, 온몸이 피투성이에 원기가 흩어지고 있어, 그야말로 간신히 숨만 붙어있는 상태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