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JOR No.1 로투스바카라 안전한파워볼사이트 세이프파워볼 사이트 바로 이곳

로투스바카라

““말도 안 돼!”
구성호가 큰 소리로 소리쳤다.
‘그 막성하라는 놈은 이제 막 도겁을 극복하고 금선에 도달한 놈이었어……. 놈이 아무리 강하다 한들, 홍기를 죽일 수 있을 리가 없어…….’ 구성호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맹렬한 신념이 그의 몸에 스며들었다. 신념에는 강력한 경고가 담겨있었다.
구성호는 순간 깜짝 놀라, 머리 위에 찬물을 끼얹은 듯이 냉정함을 되찾았다. 그는 강자에 속했지만, 그에게 경고를 날린 신념의 주인인 교중염(乔中炎)에 비하면 잔챙이에 불과했다. 교중염은 일검종의 장로이자, 혼자서도 도흔봉을 멸할 수 있는 강자였다.
*불후계에 숨어있던 막무기는 생기락의 도움으로 빠르게 상처를 치료했다. 108줄의 맥락 속에 담긴 선원력이 흐르면 흐를수록, 막무기는 자신이 모든 선원력을 완벽하게 제어하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막무기가 천천히 눈을 떴다. 그는 상처를 회복할 때마다 자신이 점점 더 강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는 현선 수사와의 전투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달았다. 자신의 힘이 현선 수사보다 조금 약하다는 것과 자신이 결정적으로 무엇이 부족한지 알게 됐다.

오픈홀덤

‘줄곧 파워볼게임사이트 벼락으로 몸을 단련해 왔었는데, 강자와는 큰 격차가 있었어. 고작 평범한 현선 초기 수사한테도 당할 뻔했는데, 만약 더 강한 현선 수사를 만나게 되면… 상상도 하기 싫군…….’ 막무기는 단련이 부족한 것 외에도 신념 또한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같은 등급의 수사에 비해 훨씬 강한 신념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 강함은 단약과 평소의 단련, 그리고 불후범인결로 인한 ‘한계’가 있는 강함이었다. 만약, 조금 전 만난 수사보다 더 강한 수사, 아니, 어쩌면 이곳에서는 같은 등급의 수사에게도 밀릴 가능성이 있었다.
그는 육체를 강화하는 것 외에도 반드시 신념을 단련할 방법을 찾아야만 했다.
막무기는 기대를 품고 현선 수사의 반지를 꺼냈다.
‘현선 수사의 반지는 처음이야. 뭐가 들어있을까.’ 반지 안에는 선영초가 쌓여 있었다. 대부분 이급에서 삼급이었고, 사급 선영초도 간간이 보였다.
상급 선정은 고작 수만 개 정도로, 실망스러울 정도로 적었다.
‘현선 수사인데… 나보다 더 가난하네…….’ 그 외에도 연기 재료와 평범한 선기 몇 개가 들어있었다.
막무기는 크게 실망하며 반지를 집어넣었다.
‘그나마 선영초가 많이 있어서 망정이지, 그것마저 없었다면… 그야말로 거지가 따로 없네…….’ 막무기는 선영초를 정리해서 자기 반지에 옮겨 담은 뒤, 조롱박의 입구를 결계로 막고, 조롱박 주위에 은닉진을 설치한 후, 불후계 밖으로 나왔다.
‘이곳이 어딘지 알아봐야 하는데… 단도직입적으로 물으면 또 내 내력을 의심할 테고… 난감하네…….’ 쾅-!
순간, 격렬한 폭발 파워볼실시간 소리가 들려왔다.

로투스바카라

막무기는 의아한 듯이 폭발이 일어난 곳을 바라봤다.
‘며칠 전에도 같은 곳에서 폭발이 일어났었는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었던 건가…….’ 하지만, 그는 폭발이 일어난 곳으로 향하지 않았다. 도흔봉의 현선 강자를 죽였으니, 한시라도 빨리 이곳을 빠져나가야만 했다.
이때, 멀리 떨어져 있던 막무기에게도 느껴질 정도로 반월극인의 참격과 비슷한 기운이 하늘 높이 솟아올랐다.
쾅! 실시간파워볼
조금 전보다 훨씬 거대한 폭발 소리가 울려 퍼진 뒤, 끝없이 짙은 선영기가 땅 밑에서 솟아올랐다.
막무기는 본래 폭발이 일어난 곳으로 갈 생각이 없었지만, 그 기운을 느끼고 빠르게 그곳으로 향했다.
막무기는 활짝 열린 묘비 입구 앞에 멈춰 섰다.
묘비는 구석에 버려져 있었고, 주위에는 시체가 10구 정도 나뒹굴고 있었다.
밖에는 아무도 없었고, 무덤의 입구에서 짙은 선영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었다. 늦게 도착한 막무기조차 이 안은 평범한 곳이 아니라는 것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그는 잠시 주저하고는 천천히 입구 안으로 발을 옮겼다.

너비가 십여 미터 정도 되는 넓은 길이 막무기의 눈앞에 나타났다.
걸음 속도를 높인 막무기는 30분도 안 돼서 작은 광장에 도착했다. 광장의 주위에는 조각상이 십여 개 정도 세워져 있었다. 각 조각상 앞에는 비문이 큼지막하게 쓰여 있었고, 광장에는 갈림길이 십여 개 정도 있었다. 신념으로 그곳을 살펴보았지만, 끝없이 이어진 통로가 미로처럼 얽혀 있었다.

실시간파워볼


이어서 막무기가 신념으로 조각상을 살펴봤다. 조각상의 비문에는 ‘무생대제(无生大帝)’라는 이름과 함께 무생도종의 개종(开宗) 장로로서의 일대기가 쓰여 있었다. 막무기는 그 기록을 통해 무생도종은 무생하의 근처에서 만들어졌다는 걸 알게 되었다.
‘무생하는 무생도종보다도 역사가 깊다는 거군.’ 그 외에도 무생도종과 관련된 여러 내용이 쓰여 있었지만, 막무기는 전혀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그는 신념으로 나머지 비문을 대충 훑어보고 기억한 뒤, 갈림길 중 한 곳을 선택해서 들어갔다.
앞으로 파워볼사이트 나아갈수록, 통로는 점점 비좁아졌다. 길마다 전투의 흔적들과 심지어 머리가 깨진 시체들도 나뒹굴고 있었다.
쾅-!
갑자기, 막무기의 옆에서 무언가를 묵직하게 내려친 듯한 소리가 울려 퍼졌다.
막무기는 자기도 모르게 뒷걸음질 쳤다. 하지만, 그의 옆에는 벽 말고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막무기는 신념으로 벽 건너편을 살펴보려 했지만, 신념은 벽에 전혀 스며들지 못했다.
쾅! 쾅! 파워볼게임
묵직한 타격 소리가 또다시, 그것도 두 번이나 울려 퍼졌다. 곧이어 근처에 있던 벽에 균열이 생겨났다.
균열을 살펴본 막무기는, 그것이 균열이 아니라는 걸 바로 알아챘다.

‘문틈……? 서로 싸우다가 석문이 열린 거구나! 한발 늦었군… 통로 곳곳에 석문이 있고, 늦으면 닫히는 구조였어……. 멍청하게 그걸 지금까지 알아채지 못했다니…….’ 막무기는 재빨리 문틈 사이로 들어갔다.
푹-!
막무기가 석실 안으로 들어가자마자, 눈앞에서 피가 튀었다. 그는 가볍게 몸을 틀어서 튀는 피를 피했다. 그가 석실에 착지한 동시에 문이 닫히고, 시체 한 구가 공중에서 떨어졌다.
‘결착이 났나 보군.’ 막무기는 시체 따위는 신경 쓰지 않고, 모든 신경을 앞에 서 있는 수사에게 집중했다.
그는 순간, 넋이 나가버렸다. 눈앞에 있는 수사는 자신과 몹시 닮아 있었다. 심지어 그 수사는 얼굴과 목에 벼락에 맞은 흉터가 있는 자신보다 훨씬 더 ‘막무기’처럼 보였다.
‘만약 이곳이 지구였다면, 어렸을 때 헤어진 형제를 찾은 기분이었을 거야…….’ 막무기는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얼굴을 만지작거렸다. 눈앞에 있는 수사는 보면 볼수록 자신과 닮아 있었다.
털썩-
싸움에서 이긴 수사는 중상을 입었는지, 그대로 바닥에 쓰러졌다. 그 또한 자신과 똑같이 생긴 막무기를 보고, 몹시 놀란 듯이 보였다.
“당신은 대체 누구죠……?” 쓰러진 수사가 다 죽어가는 목소리로 물었다.

막무기가 담담히 대답했다.
“지금 그게 뭐가 중요합니까… 우선 상처를 치료하세요. 그러다 죽겠어요.” ‘상처가 너무 깊어… 살기 어렵겠는데……?’ 막무기는 한마디 한 뒤, 석실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주변에는 감실(神龛) 하나와 돌 탁상밖에 보이지 않았다.
“볼 것도 없습니다… 어차피 아무것도 없어요…….” 막무기가 주위를 둘러보자, 쓰러져 있던 수사가 간신히 말했다.
수사가 말하지 않아도, 막무기도 이곳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걸 알고 있었다. 감실과 돌 탁상은 누군가 건든 흔적도 없었고, 자신이 오기 전에 두 수사가 뭘 두고 싸웠는지 관심조차 없었다.
“그렇군요. 그러면 전 이만 가보겠습니다.” 막무기는 자신과 닮은 이 수사를 구해주고 싶어도, 도저히 구해줄 수가 없었다. 수사는 한눈에 봐도 영락이 끊어진 상태였고, 신해도 크게 다친 것처럼 보였다. 그를 구하려면 생기락과 저신락에 모아둔 힘을 전부 쏟아 부어야만 했다.
그는 모르는 사람을 위해서 위험을 무릅쓰고 모든 힘을 사용할 정도로 의로운 사람이 아니었다. 다른 사람이었다면 이 기회를 틈타서 쓰러져 있는 수사의 물건을 빼앗았을 것이다. 그런 악행을 벌이지 않는 것만으로도 막무기는 충분히 품행이 좋은 사람이었다.
“자… 잠시만요…….” 막무기가 방을 나가려 하자, 서서히 죽어가던 수사가 막무기를 불러 세웠다.
막무기가 발걸음을 멈춘 뒤, 말했다.

“상처가 너무 깊어요. 제가 가지고 있는 단약으로는 살릴 수 없을 겁니다. 저는 당신을 살릴 방법이 없어요.” 수사가 고개를 저었다.
“아뇨……. 살려 달라는 게 아닙니다. 저도 설령 선제가 온다 한들, 신해와 영락이 끊어지고 원신이 흩어지고 있는 저를 살릴 수 없다는 건 알고 있습니다. 그저… 당신에게 한 가지 부탁하고 싶은 게 있습니다…….” 수사는 막무기가 눈살을 찌푸리는 걸 보고, 재빠르게 이어서 말했다.
“저한테 좋은 물건이 있는데… 혹시 쓸모가 있다고 생각되시면 가져가셔도 좋습니다…….” 그는 남아 있던 힘을 쥐어짜서, 간신히 옥함을 꺼냈다.
막무기가 손바닥을 펼치자, 옥함이 그의 손안으로 날아왔다. 옥함 안에는 오래된 지도가 들어있었다. 지도는 몹시 해져서 대략적인 위치밖에 알아볼 수 없었다.
쓸모없는 물건이라고 판단하고 막무기가 지도를 다시 돌려주려는 순간, 지도 가장자리에 ‘목원주’라고 쓰인 글씨가 눈에 들어왔다.
“목원주가 나타났던 위치를 표시한 지도입니다. 쓸모가 있다고 생각되시면, 부디 제 부탁을 들어주셨으면 합니다……. 쓸모없다고 생각되시면…….” 수사는 그 부탁이 몹시 중요했는지,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막무기는 지도를 다시 옥함에 집어넣고 말했다.

“제가 지도를 가지고 도망칠 거라는 생각은 못 했나요?” 수사가 입에서 피를 흘리며, 간신히 미소를 지었다.
“당신은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그런 사람이었다면, 절 죽이고 반지를 빼앗아 갔겠죠…….” “이 지도는 매우 유용한 것 같으니, 부탁을 들어드리죠. 말씀해 보세요.” 막무기가 옥함을 집어넣고, 영상 수정을 꺼냈다.
막무기는 눈앞에 쓰러져 있는 수사의 원신이 흩어지고 있지만 않았어도, 어떻게든 구해주고 싶은 심정이었다.
“제 이름은 안야(颜野)라고 합니다……. 조부 안계(颜启)는 안씨 가문의 가주이지요. 조부에게는 자식이 7명 있었습니다. 제 아버지 안협창(颜叶昌)은 장남이었고, 어머니 연려녀(连黎女)는…….” 막무기가 안야의 말을 끊었다.
“안 도우님, 부탁할 게 뭔지 단도직입적으로 말씀해 주세요. 가정 상황을 알려주지 않아도 제가 할 수 있는 거라면 도와드릴게요. 물론, 힘에 부치는 거라면 도울 수 없겠지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