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NO.1 엔트리파워볼 오픈홀덤 하는법 로투스홀짝 커뮤니티 클릭

엔트리파워볼

“막무기는 신분패를 만지작거리며 생각했다.
‘자색 적도사가 1만 5,000점 정도 하는 거 같으니까… 적도사 임무를 받아서…….’ 만지작거리던 신분패에 시선이 간 순간, 막무기는 넋이 나가버렸다.
‘시, 십만 사백칠십구 점?’ 막무기가 생각할 것도 없이 이 점수는 적멸해 전송진 임무에서 나온 보상인 게 틀림없었다.
‘나 같은 놈한테는 1만 점수도 꿈도 못 꿀 점수인데… 10만… 분명 창정행 선배님이 허공 진문을 그린 걸 전부 내 공으로 돌려서 점수를 몰아주신 거겠지…….’ 막무기는 주저 없이 신분패를 긁었다. 이내 신분패에서 1만 2,000점이 빠져나가더니 봉인된 옥함이 막무기의 신분패 앞으로 전송되었다.
막무기가 신념으로 옥함을 살피자, 안에 용원신단 조제법이 들어 있는 게 보였다.

세이프파워볼

아직 점수가 세이프파워볼 남아도는 막무기는 거기에 육신과 6개를 추가로 구매했다. 육신과는 개당 800점으로 막무기는 총 4,800점을 추가로 소비했다.
막무기는 배월에게 소식을 보낸 뒤, 돌아가서 곧바로 용원신단 조제를 준비할 생각이었다.
“어? 뭐야… 용원신단 조제법이 사라졌어!?” 그 순간, 막무기의 귓가에 몹시 당황한 듯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막무기가 뒤돌아보자 다소 여위어 보이는 붉은 옷의 장발 여자가 보였다.
‘영운 파동이 엄청나군. 자질도 좋고, 경지는 천신 6단계 정도 되려나?’ 막무기는 굳이 여자한테 자신이 용원신단 조제법을 사 갔다고 알려줄 생각은 없었다.
막무기가 자리를 떠나려던 찰나, 그 여자가 갑자기 막무기를 막아섰다.

“저기요. 조금 전에 뭔가 사셨던데, 혹시 당신이 용원신단 조제법을 사 간 건가요?” 막무기가 대답하기도 전에, 두 남자가 다급히 임무대전으로 들어오는 게 보였다. 한 명은 천신 8단계 정도로 보였고, 또 한 명은 육신 원만 경지였다. 심지어 육신 원만 경지는 막무기가 알고 있는 사람이었다.
‘귀일신종의 염회(冉会)…….’ 10년 전, 염회는 열반학궁 심사에서 6위를 하였고, 그 화풀이로 해길이 4위인 배월을 흠씬 두들겨 팼다고 했었다. 만약 집법 장로가 끼어들지 않았다면 배월은 해길의 손에 죽었을지도 몰랐다.
“완서(宛西)! 점수 빌려왔어! 이제 살 수 있을 거야!” 염회의 옆에 있는 남자가 기뻐하며 소리쳤다.
막무기가 속으로 생각했다.
‘완서라는 파워볼사이트 이름이었군. 용원신단 조제법은 다른 사람을 위해서 사는 건가?’ 완서가 울먹이며 말했다.
“해길 사형, 조금 전에 누군가가 용원신단 조제법을 사 갔어요…….” ‘해길!? 저 천신 8단계 자식이 해길이라고!?’ 막무기는 순간 살기가 솟구쳤다.
‘개자식… 분명 자원 쟁탈전에서 다시 배월을 노리겠지? 쟁탈전 때 마주치면 깔끔하게 처리해 주겠어…….’ 막무기는 귀일신종의 원한 따위 두렵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주위 사람을 건드리는 놈은 앞뒤 생각하지 않고 복수하는 성격이었다.
“대체 누가 사 간 거야?” 해길의 눈빛에서 조급함이 엿보였다.

엔트리파워볼

해길은 사실 완서의 언니인 완여(宛如)를 끔찍이 사랑하고 있었다. 완여는 완서의 언니이자 영근 자질도 괜찮은 편이었지만, 오랜 세월 육신 6단계 경지를 넘지 못하고 있었다. 해길은 줄곧 완여가 경지를 올릴 수 있도록 여러 수를 써왔지만, 단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었다.
해길 못지않게 조급했던 완서는 용원신단 조제법을 발견하고 희망을 품었지만, 아쉽게도 그녀가 1만 2,000점이라는 ‘거금’을 가지고 있을 리가 없었고, 곧장 언니를 좋아하는 해길에게 이 소식을 알린 것이었다.
해길은 그 소식을 듣고 곧장 이곳저곳 점수를 빌리러 다녔고, 한나절이 걸려서야 가까스로 1만 2,000점을 모을 수 있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물건은 이미 팔리고 없었다.
해길의 물음에 정신이 번쩍 든 완서는 막무기를 바라보고 물었다.
“그쪽이 용원신단 조제법을 사 간 거죠!? 방금 뭔가 사 가는 걸 봤다고요! 해길 사형! 이 사람이 조금 전에 뭔가 사 가는 걸 봤어요!” 막무기는 안 그래도 예의가 없는 완서가 마음에 안 들었는데, 귀일신종의 해길과 엮여 있다는 걸 알자 더 이상 상종하고 싶지도 않았다. 사실 그는 본래 완서가 해길과 전혀 관계가 없고, 예의가 있었다면 싼값에 복제본을 넘길 생각도 했었다.
“뭔가 사기는 했는데, 제가 굳이 당신한테 보고해야 할 의무는 없잖아요?” 막무기는 한마디 툭 던지고 뒤돌아섰다.
“어이, 잠깐.” 파워볼게임사이트

해길이 막무기의 앞을 가로막고 차갑게 말했다.
“조금 전 뭘 샀는지 당장 보여줘. 그렇지 않으면…….” “그렇지 않으면 뭐? 내 발바닥이라도 핥겠다는 거야?” 막무기가 담담하게 말했다.
싸움이 일어날 것 같아 보이자, 구경꾼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몰려든 구경꾼들은 육신 잔챙이가 감히 천신 강자에게 함부로 말하는 걸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요즘 육신 수사는 겁이 없나 보군… 평생 열반학궁에서 처박혀 지내려는 건가?’ 구경꾼들은 천신 수사가 해길이라는 걸 보고 속으로 탄식했다. 해길은 고작 천 년 만에 경지를 천신 1단계에서 천신 8단계까지 끌어올린 열반학궁의 10대 천신 중 6위에 드는 강자였다.
‘으… 파워볼실시간 하필이면 귀일신종 해길한테 걸리다니… 저 육신 수사는 끝났다…….’ “하하하하하하하!”

파워볼실시간


해길이 돌연 크게 웃기 시작했다.
해길은 웃고 있었지만, 눈에서는 살기가 느껴졌고 표정은 매서웠다. 만약 이곳이 열반학궁이 아니었다면 손이 먼저 나갔을 것이다.
“너처럼 간덩이가 부은 놈은 처음이군. 이곳이 열반학궁이라고 함부로 설치는 건가? 한 달 전에도 네놈과 비슷한 놈이 있었지. 장로님이 막지 않으셨다면 모가지를 날렸을 텐데… 내가 네놈을 여기서 죽인다 한들 열반학궁에서 쫓겨나지도 않을걸?” 해길이 막무기를 매섭게 노려보며 차갑게 말했다.
막무기도 해길을 매섭게 노려보며 말했다.

“해보던가. 그럴 실시간파워볼 용기도 없고 주둥이로 나불거릴 줄만 아는 놈이면서.” 본래 큰소리로 잔챙이를 위협할 생각이었던 해길은 막무기의 도발에 피가 거꾸로 솟았다. 하지만, 해길은 멍청하지 않았다. 그는 막무기가 일부러 자신을 도발하고 있다는 걸 눈치챘다.
“네놈이 아무리 귀일신종의 종주 방기릉(方棋绫)의 손자라 할지라도, 함부로 여기서 무력을 휘두르면 네놈을 짓눌러 죽여버릴 것이다.” 이때, 감정이 전혀 실리지 않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곧 베옷을 입은 집법자가 막무기와 해길 사이에 나타났다.
해길이 공손하게 몸을 굽히며 예를 표했다.
“집법 대인, 소인은 그저 소소한 농담을 했을 뿐입니다.” “다음번에도 그런 시답잖은 농담을 한다면 가차 없이 열반학궁에서 쫓아낼 것이다.” 베옷의 집법자가 차갑게 말했다.
“네, 네……. 제자 명심하겠습니다.” 해길이 다급하게 대답했다.
베옷을 입은 집법자는 그대로 그곳에서 모습을 감췄다.
막무기는 비록 해길이 공격하게 하지는 못했지만, 왠지 속 시원한 기분이 들었다.
‘역시 열반학궁은 대형 종파의 눈치 따위 보지 않는구나.’ 집법자가 떠나자 해길은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쉬고는 더욱 짙은 살기를 띠며 말했다.

“당장 뭘 샀는지 말해. 그렇지 않으면 열반학궁을 나선 순간 내일은 없을 줄 알아라.” “좋은 말 할 때 그냥 꺼져라.” 아무리 도발해도 해길이 공격하지 않자, 막무기는 더 이상 해길을 상대하고 싶지 않았다.
‘역시 약한 개일수록 잘 짖는다더니… 공격할 용기도 없는 놈이 주둥이만 살아가지고.’ “언니!? 언니가 무슨 일로 여기까지 온 거야?” 완서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는 동시에 해길의 분노했던 표정이 사라졌다.
그때, 담청색 꽃 자수가 새겨진 치마를 입은 여자가 임무대전으로 걸어 들어왔다. 여자는 미녀에 익숙했던 막무기조차 감탄할 정도로 아름다웠다. 분명 눈앞에 서 있었지만, 그림과도 같이 아름다운 여자는 마치 자신과 다른 세상을 사는 것처럼 보였다.
“와, 완여… 네가 여긴 어쩐 일로…….” 해길이 방긋 웃는 얼굴로 다정하게 말을 걸었다.
“해길 사형님, 그간 안녕하셨습니까?” 완여가 해길에게 가볍게 인사를 건넨 뒤, 완서를 보고 말했다.
“완서야… 나 때문에 다른 사람한테 못되게 굴지 말아줘… 어서 돌아가자.” “하지만… 언니… 저건 언니의 경지를 올릴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라고!” 완서가 다급하게 말했다.
“해길! 네놈이 또… 천신 8단계나 돼서 육신 수사를 건드리는 거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갑작스럽게 들려온 배월의 목소리가 완여가 만들어 놓은 부드러운 분위기를 망쳤다.

만약 이 자리에 완여가 없었다면, 해길은 다른 사람 덕에 간신히 목숨을 부지한 패배자라고 배월을 실컷 비꼬았을 것이다. 하지만, 마음속이 오로지 완여로 가득 차 있던 해길은 어떻게 해서든 막무기의 손에 있는 용원신단 조제법을 가져 오고 싶었다.
‘분명 저놈이 용원신단 조제법을 사 간 게 틀림없어.’ 막무기가 갑자기 나타난 배월의 어깨를 토닥이고는 웃으며 말했다.
“하하. 이 자식 조금 전에 열반학궁 집법자한테 호되게 욕먹었거든. 여자 앞에서 잘 보이고 싶어 하는 거 같으니까 체면 좀 살려주자.” “사, 사형님! 잠시만요. 정말 용원신단 조제법을 사셨다면, 제가 더 비싼 값으로 살 테니 부디 양보해 주세요. 아시다시피 육신과는 1급 신영과에 불과하지만 정제하기 힘든 영과예요. 조제법이 있어봤자 오품 신단왕이 아니면 만들 수 없는 단약이예요! 그러니 부디…….” 완서는 울먹이면서 막무기에게 공손히 공수 인사하며 말했다.
막무기가 속으로 냉소했다.
‘방금 전까지는 예의 없게 굴더니 조제법을 양보받지 못할 거 같으니까 갑자기 예의를 차리네? 예의만 없는 줄 알았더니 상황에 따라서 태도가 바뀌는 여우 같은 여자였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