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배당 파워볼사이트 오픈홀덤 재테크 세이프파워볼 전용사이트 안전사이트

파워볼사이트

“<백검영재라고 모두가 남자만 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특히 이번 백검영재는 여자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편이라 하더군요. 모두 스물여덟이라던가요?
무림의 격언 중 그런 말이 있다지요?
아이와 노인, 여인을 조심하여야 한다.
옳은 말인 것 같습니다.
무림의 여인. 정말 조심하여야 할 것 같았습니다.
하늘을 노니는 것은 용(龍)만이 아니라, 봉(鳳)도 있다지요?

오픈홀덤

저는 어제 실시간파워볼 무쇠로 빚은 봉황을 보았습니다.
좀 많이 예쁜 봉황이었죠…….> 장전비는 제 주변을 감싼 여인들을 둘러보았다. 하나같이 아름다웠다. 하지만 장전비는 여인들의 용모를 감상할 수가 없었다.
여인들의 손에 들린 검이 자신을 겨냥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장전비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멀뚱거렸다. 대체 이 여인들이 왜 이러는 것인지를 알 수가 없었다.
그중 약간 통통한 여인이 부르르 떨며 말했다.
“음적! 감히…… 감히! 흑.” 그 옆에 선 마르고 키가 큰 여인이 통통한 여인을 어깨로 감싸고 다독거렸다.
“십육검 언니, 울지 말아요. 그럼 지는 거예요!” 잠이 덜 깬 듯한 나른한 표정의 여인이 풋 하고 웃었다.
“이기고 지는 게 파워볼사이트 어딨어. 하여간 매옥…… 아니 팔십이검 너는 못 말린다니까. 어렸을 때 소피를 참지 못해 정원에다가…… 생각나네.” 마르고 키가 큰 여인, 팔십이검은 붉어진 얼굴로 빽 소리를 질렀다.
“십오검 언니! 지금 그 얘기가 왜 나와요.” 졸린 눈의 여인 십오검은 그것이 재밌다는 듯 배를 잡고 웃었다.
장전비는 지금껏 여인들의 대화를 지켜보다가, 조심스레 끼어들었다.

“저기 죄송하지만, 우선 무엇 때문에 저를 핍박하시는 지…….” “그걸 몰라서 물어! 이 음적!” 장전비는 고개를 돌렸다. 키가 작고, 이목구비가 오밀조밀한 여인, 아니 소녀가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언니들! 우리 우선 이놈부터 처리하죠!” 그 옆, 눈이 너무나 커서 소처럼 겁이 많아 보이는 여인이 쭈뼛거리며 말했다.
“어, 어떻게? 이, 이십삼검아, 그, 그, 그러지 말고, 그냥 도, 도, 돌려 달라면 안 될까?” 작고 귀여운 소녀 이십삼검은 고개를 세차게 흔들었다.

파워볼사이트


“오십이검 언니, 그게 무슨 소리예요! 이놈이 다시 그럴 수 없도록 혼쭐을 내야죠!” “어, 어, 어떻게?” “어떻게냐면, 음…… 어떻게냐면…….” “저놈의 하물을 잘라다 저잣거리에 널어놓자.” 작고 조용한 목소리. 감정이라고는 없는 듯하다.
장전비뿐 아니라, 다섯 여인 모두의 시선이 한쪽으로 돌아갔다.
이목구비가 뚜렷하지 않아 그리 인상이 남지는 못할 듯하지만, 자세히 살피니 꽤나 예쁘장하다 싶은 여인이었다. 여인은 제가 한 말의 의미를 모른다는 듯 눈을 껌뻑거렸다.
“시, 시, 십삼검 언니?” 파워볼게임 멍한 표정의 여인 십삼검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말했다.
“왜? 그 정도는 해야 하지 않겠어?” 다섯 여인 모두는 서로를 돌아보며 눈빛을 교환했다. 그리고 결심을 했는지 거의 동시에 고개를 끄덕거렸다.
“그, 그래.” “그러자.” “하…… 그러니까 그걸 잘라 내자.” 여섯 여인 모두의 시선이 장전비에게로 돌아갔다. 장전비는 섬뜩하여 주춤 한 걸음 물러서며 말했다.
“저기, 대체 왜들 그러십니까? 대체 이러시는 이유가 뭡니까?” 여섯 여인은 대꾸치 않고 일제히 검을 치켜들었다. 그리고 장전비를 향해 칼을 날리려는 것을 멀리서 들려온 여인의 목소리가 가로막았다.
“모두 멈춰! 그 사람이 아니야!” 잡티 하나 묻지 않은 순백색의 말.

그 위에서 내려서고 있는 여인 또한 눈처럼 하얀 옷을 입고 있었다.
다가오는 엔트리파워볼 여인을 바라보며, 장전비는 저도 모르게 침을 꿀꺽 삼켰다.
아름답다.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가 아닐까.
뭐라 형용할 수가 없었다.
용모만으로 따질 EOS파워볼 때 장전비가 지금껏 살아오면서 보아 온 그 어떤 여인보다 아름다웠다.
굳이 모난 점을 찾는다면, 눈매가 서늘하다는 것이 옥에 티라고 할까.

엔트리파워볼


백의 여인이 다가오자, 칼을 날리려던 여섯 여인들은 좌우로 갈라져 길을 내주었다.
백의 여인은 그런 여섯 여인을 차분히 돌아보며, 속삭이듯 작게 말했다.
“이 사람이 아니야.” 이십삼검이 물었다.
“이 사람이 아니라고요?” 백의 여인은 대꾸하는 대신, 살짝 고개를 끄덕여 주었다.
여섯 여인들은 당황스러운지 서로를 돌아보았다.
“이분 소협께 사과하거라.” 백의 여인이 장전비를 가리키며 하는 말에 여섯 여인들은 내키지 않은지 미적거렸다.
그러자 백의 여인은 살짝 눈을 좁혔다.

“어서.”
이 백의 여인은 거역할 수 없는 존재인가 보다.
여섯 여인들은 일제히 검을 집어넣고는, 장전비를 향하여 포권을 취하였다.
“소협께 사과드립니다.” 약간 통통한 여인 십육검이 먼저 고개를 숙이자.
“저희가 오인하여 죄를 지었습니다.” 마르고 키가 큰 여인 팔십이검이 뒤를 이었고.
“미안해요오.” 졸린 눈의 여인 십오검이 한쪽 눈을 찡긋거렸고.
“죄, 죄송해요. 용서해 주세요.” 눈이 큼지막하여 겁이 많아 보이는 여인 오십이검이 말했고.
“난 미안하지 않은데, 미안해할게.” 작고 귀여운 소녀, 이십삼검이 볼을 부풀리며 휙 고개를 돌렸고.
“좀, 미안.” 생각이 없어 보이는 멍한 표정의 여인, 십삼검이 마지막으로 사과했다.
장전비는 어이가 없어 헛기침을 뱉었다. 참으로 성의 없는 사과이다 싶었다.

하지만 더 이상 엮이기 싫기에 괜찮은 양 살짝 고개를 끄덕여 보였다. 그리고 여인들을 비켜 걸으려는데, 백의 여인이 한 걸음 나서 장전비의 앞을 가로막았다.
“백검이죠?” “저를 아십니까?” “당신이 사는 쪽에 돈을 걸었었죠.” ‘이 여인이 넷 중 하나?’ 장전비는 여인을 찬찬히 살폈다. 아름다운 용모에 가려져, 보이지 않던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뭐랄까, 수많은 사람을 부리는 위치에 선 자만이 가질 수 있는 것. 위엄이 느껴진다.
“얼마나 거셨소?” “백 냥을 걸었지요.” “사는 쪽을 바라셨다니 고맙소.” “소협을 걱정한 것이 아니라, 제 직감을 믿었을 뿐입니다.” “그럼 그 직감에 감사하오.” “소협 덕분에 생긴 돈이니 언제 기회가 된다면, 식사라도 대접하지요. 술이 좋겠군요.” 이처럼 아름다운 여인을 앞에 두고 술을 마신다는 건 행복한 일이겠지.
“그 기회 꼭 드리겠습니다.” 백의 여인의 입이 살짝 올라가다, 내려앉았다. 웃으려 했던 건가 싶다.
장전비는 포권을 취하며 말했다.
“그럼 저는 이만…….” 그리고 백의 여인을 지나가려 했다. 하지만 백의 여인은 앞길을 내어 주지 않았다.
또 무슨 용건이 있는 건가?
여인은 잠시 머뭇거리다, 차분한 어조로 말했다.
“저는 삼검입니다.” 통성명을 하자는 건가?

“아, 네. 저는 백검입니다.” “알고 있습니다.” “그럼 이만…….” 백의 여인 삼검은 표정 없는 얼굴로 바라보고만 있을 뿐 앞을 비키려 하지 않았다.
대체 무엇 때문인가?
장전비는 설마 하며 아직도 제 손에 들려 있는 여인의 속곳을 들어 올렸다.
“설마, 이거 때문…….” 휙!
하얀 그림자가 번뜩인다 싶더니, 장전비의 손에 들려 있던 속곳이 사라졌다.
“그럼 살펴 가십시오.” 백의 여인은 고개를 숙이고는 바로 돌아섰다. 여인은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듯 제가 타고 왔던 백마를 향해 걸어갔지만, 장전비만은 볼 수 있었다.
여인의 귓불이 붉게 달아오르고 있다는 것을.
장전비는 저도 모르게 픽하고 웃었다.
“귀엽네.” 천라신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